가정방문 - 중편

이규은 0 1 04.02 09:09

종도 아버지는 매우 침착했다.

손가락의 굵은 마디가 나의 베지색 실크 브라우스 단추를

살금 살금 풀어 내었다.



입만 벌린 채 가쁜 숨을 몰아쉬는 나를 즐기는 듯 했다.

심장이 터져 버릴 듯 하고 머리 속은 온통 하얀 눈밭이 되었다.



팽팽한 실크브라우스의 단추가 풀어지자 젖가슴을 반쯤만 가린

브레지어가 툭~~하고 튕겨 나온다.

종도 아버진 절대 서두르지 않았다.

고양이가 쥐를 가지고 놀듯이..

아주 야금 야금 내 반응을 살펴가며 매우 조심스레

내 안으로 침범을 해 들어온다.



굵은 집게 손가락이 브레지어 윗부분 사이로 스윽~들어온다.

땀에 젖은 내 살갗 위를 마치 뱀이 기어가는 듯하게 미끄러져 들어온다.



방망이질 하는 가슴의 고동 소리가 뜨거운 여름날의 골방안에서

엄청난 소리로 증폭이 된다.

손가락 끝이 포도송이처럼 커진 내 젖꼭지에 다다른다.

유난히 민감한 내 유두는 참을 수 없는 능멸감과 간지러움..

그리고 떨림에 화들짝 반응을 한다.

집게손가락으로 젖꼭지를 살살 돌리기 수십 번....

이번엔 손바닥이 통 채로 내 젖가슴에 들어온다.



흐읍~~



종도 아버지는 투박한 손으로 하얗고 부드러운 내 젖가슴을 우왁스럽게 주물럭거린다.



으흐흡~~



나도 모르게 깊은숨이 들어 마셔졌다.



갑자기 종도 아버지의 행동이 빨라졌다.

지금까지 동요하지 않았던 종도 아버지의 손가락을 통해 미세한 떨림이 전해져 온다.

손을 부들 부들 떨고 있었다.



그리곤 떨리는 손으로 내 부라우스 자락을 바삐 헤친다.

술이 취한 듯한 시뻘건 종도 아버지의 눈 아래 나의 하얀 피부가 그대로 들어 났다.



종도 아버진 내 등뒤로 손을 넣어 내 브래지어를 끌러 내었다.

브래지어가 스르륵 풀어지자 눌리어져 있었던 젖가슴이 봉긋 솟아올랐다.

난 정말 어떻게 해야 할 지 전혀 생각나지 않았다.



내가 할 수 잇는 일이라곤..눈을 감은 채

안돼..안돼...요..를 연발하며 울먹이는 일 외엔..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다.



이윽고 종도 아버지가 따가운 턱수염을 가진 거무티티한 얼굴을

내 젖가슴 부근으로 가져온다.



잠시 주춤거리다 게걸스러운 입으로 내 젖가슴을 베어 물듯이

한입에 집어넣었다.

그리곤 마치 삼켜버릴 듯이 내 젖가슴을 빨아먹는다.



뻑~~뻑~~스읍~~뻑뻑~~ ~뻑뻑~~뻑뻑~~..스읍~~~



난 눈을 감은 채 이 시간이 빨리 지나가 주길 기다렸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었기 때문이었다.



으읍~스읍~~아흡~~쭈욱~ ~쭈욱~~쯥~뻑~~츠읍~~음~~ 움움~스읍~~



종도 아버지가 내 젖을 거칠게 빨다가 혀끝으로 내 젖가슴을 간지럽혔다.

예민한 내 젖가슴으로 인해 난 몸을 이리저리 꼴 수밖에 없었다.

나는 완전히 종도 아버지의 입에 젖가슴을 맞긴 채 눈물만 주르르럭 흘리고 있었다.

종도 아버지가 두 손으로 내 브라우스를 벗겼다.

땀에 젖은 내 속살이 그대로 방바닥에 들어 난다.

남아있는 브래지어를 어깨 위에서 걷어 낸다.



하얀 내 속살이 들어 나자 종도 아버진 내 온몸을 미친 듯이 빨아대기 시작했다.

우웁~~스읍~~슥슥~~스읍~~ 뻑~~스읍~~스읍~~쩝~~쩝~쩝~ ~

한 손이 내 뒷 고개로 들어온다.

또 다른 한 손이 미친 듯이 불룩한 내 팬티부분을 아래위로 비벼 대었다.

치마를 통해서 전해져 오는 느낌이지만 이미 내 팬티 안에 홍수를 이루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손이 더 아래로 내려가 내 허벅지를 걷어올린다.

거친 손바닥이 땀에 젖어 있는 내 허벅지를 지나 팬티에 다다른다.

손가락 끝이 내 고무줄 주위에 닿자 난 필사적으로 팬티를 잡고 벗겨지지 않게 하려

안간힘을 쓴다.



그러자 종도 아버지는 팬티 옆 라인을 따라 손가락을 집어넣었다.

내 스스로도 물컹거린 느낌을 받았다.

난 필사적으로 팬티를 잡아 다녔다.

하지만 종도 아버진 더 이상의 손가락 싸움을 포기 한 듯

내 젖가슴과 배를 빨아먹던 입을 내 목 주위로 가지고 왔다.

게걸스럽고 냄새나는 입으로 고개를 숙여 움추려 드는 내 목을 마구 빨기 시작했다.





목에 신경을 쓰는 사이 갑자기 다른 쪽 손이 내 팬티 속으로 푸욱~~들어 왔다.

난 단발마 비명을 질렀다.



아악~~안돼~~~안돼요~~제발~ ~..응응으흥~~흑흑~~흑흑~~으~



난 울음인지 신음인지 분간하지 못할 소릴 토해 내었다.

아으흑~~제발 이러지 마세요~~제발...네??제발..하지 말아 주세요~~~



그러자 종도 아버지가 낮고 두려운 음성으로 내 귓가에다 대고 이야길 한다.

조용히 가만 안 있어? 조금만 있으면 좋아 질거야..



아니에요~~제발 하지 말아 주세요~~제발..이러시면 안 되는 거자나요~~

뭐가 안 된단 거야?? 너도 하고 싶어 발광하게 될걸..



그 말과 함께 내 털을 쓸어 내린 손가락을 세워 내 질 입구를 스윽 긁었다.

흥건하고 끈적한 음수가 종도 아버지의 손가락에 질펀하게 노출된다.

종도 아버진 손가락을 세워 내 구멍 속으로 푸욱~집어넣었다.



헉~~~~~~



종도 아버지의 손가락이 미친 듯이 내 보지 안을 헤집어 놓는다.

내 몸은 활처럼 꼬여 손가락을 뱉어내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그러면 그럴수록 손가락은 점점 내 보지 안으로 밀려들어오고 느낌을 안 나의 몸은

점점 꼬여만 갔다.



윽윽~~으흑~~읍읍~~우웁~~..안. .돼...요...제.......발........



내 스스로 반항인지 울음인지..아님 쾌감인지 알 수 없는 소릴 토해냈다.

그렇게 내 질이 흐물흐물 해지기를 수 십분 지나..드디어 우려한 일이 벌어졌다.

종도 아버지가 갑자기 아래로 얼굴을 가져갔다.

치마와 팬티를 동시에 확 잡아 나꾸어 챈다.



나이 많은 학부형 앞에....

그것도 밖에선 거들 떠도 보지 않을 개걸스러운 남자에게

백옥 같은 하얀 속살을 들어내고 말았다.

우유 빛 뽀얀 살 위에 단지 다른 색깔이라곤 길다랗고 무성한 보지털 뿐.....

종도 아버지가 내 아래로 달라붙자마자 보지 털을 한입 넣고 마구 빨기 시작한다.



아흑아흑~~읍~~흐읍~~안..돼..... .아흡~~아흑~~제발~~아흡~~악~~꺅~~



종도 아버진 기인~혀 바닥으로 내 소음순 입구를 낼름 낼름 핧아먹는다.

그러다가 혀 끝을 세워 크리토리스를 마구 아래서 부터 위로 올려댄다.



아흥~~아흥~~아흡~~학학~~제발~~아~안..돼..이러지 말아요~~

더 이상 내 입에선 거부의 소리가 크게 나오지 않았다.

나는 갑자기 올라오는 뭔지 모를 감정에 오열하고 말앗다.

으응~~응~~엉~~엉~~엉엉~~어떡해~~엉 엉~~어어엉~~

울음이 그칠 줄 모르고 나왔다.



하지만 종도 아버진 전혀 상관하지 않고 내보지를 빨아먹기에 여념이 없었다.

스읍~~쩝~~스읍습~~습~~쭈우욱~~쭙~`~쭈욱~~~스읍~

난 빨리 이일이 끝나길 바라고 있었다.

그래서 난 인형이 되어버리기로 마음을 먹었다.



..........나하곤 아무상관 없는 일 일거야........

..........내가 느끼지 않으면..아무 일도 아닌 걸 거야.........

.........이 일이 빨리 끝나길 기다릴 뿐이야.......

.........그래..내가 인형이 되어 버리는 거야........

...........인형은 아무 감정도 없고 느낄 수도 없을 테니까 말야.....

..........그래 난 이제부터 인형이야. 저 남잔 인형을 안고 있는 거야..........

..........난 인형...인형이야..인형..인형...인형... ...........



하지만 종도 아버진 날 인형으로 취급하지 않았다.

자기만 느끼면 되지 왜 나에게 이런 간지러움을 줄려고 하는걸 까 를 생각했다.

내 보지에 달라붙어 있던 입이 갑자기 떨어져 나갔다.



이미 내 보지는 내가 도무지 짐작할 수조차 없을 정도로 젖어있음을 알 수 있었다.

난 감고 있었던 눈을 살며시 떠보았다.

종도 아버지가 무릎 을 꿇은 것이 보였다.

내 실눈 사이로 들어 온 어마어마한 것을 보았다.

남자친구의 그것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의 엄청난 그의 시커먼 자지를 본 것이다.



어두운 방에서 우뚝 서 있는 그의 자지는 마치

어머니가 언젠가 시골 이모부 댁에서

본 망아지의 길게 늘어트린 물건 같이 엄청난 크기였다.

과연 저게 들어오면 어떻게 될 까를 먼저 생각했다.



아마 초등학생에게 어른 거를 집어넣는 것처럼 다 찢어져 버릴 것 같은 느낌 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종도 아버지는 자기 물건을 젖은 채 떨고 있는 내 조그마한 보지

입구에 갖다 대었다.



그리고 한 손으로 자기 물건을 잡고 내 보지 속에 천천히 밀어 넣었다.



아으으응으으으흐~~아으으으흐응~~



난 겁에 질려 온몸을 떨고 있었다.

저 남자와 섹스를 하면 안 된다는 생각보다..저렇게 큰게 내 보지 속에 들어와선

안된다는 생각이 더 컸다.

하지만..내가 선택할 수 있는 일은 단 한가지...인형이 되는 일 밖엔..





종도 아버지가 자기의 자지 끝을 내 꽃잎 속으로 조금씩 밀어 넣는다.



쩌억~~~

종도 아버지의 자지 끝이 내 보지 입구에서 길을 내기 위해

조그만 구멍을 벌려 나간다.



흑~~흐읍~~



자지 끝이 조금 들어 간 뒤 내 것을 좀더 벌어지게 할려는 지

귀두를 조금씩 빙빙 돌린다.

마치 접착제처럼 내 보지 입구가 반응을 한다.



쩍~~쩍~~~



종도 아버지가 한 손으로 내 허리를 잡는다.



거구의 몸이 갸냘픈 내 허리를 잡자 한 웅큼도 되지 않는다란 생각을 한다.

갑자기 입구에 머물렀던 자지가 내 허리를 잡자마자

내 자궁이 터져 버릴 듯이 안으로 밀쳐 들어온다.



꺅~~~아아아아아아아앙아아아아악~



생각 할 수도 없는 일이 벌어졌다.

종도 아버지의 자지는 내 배속에 들어 온 것처럼 나를 뚫고 들어왔다.

내보지가 떨어져 나간 느낌 이었다.



으응~~엉어어어엉어어엉~~엉엉~엉~엉~어 어엉~~어엉~~흑흑흑흑~~어엉~~



난 큰 소리로 소리내어 울었다.

종도 아버지가 살며시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난 철저히 아무 느낌을 느끼지 못하는 인형이 되어야 겠다고 생각했다.

어느 정도 아픔이 사라지자 종도 아버지의 행동이 점점 빨라진다.



윽윽~~헉헉~~헉헉~~헉헉~~허~~허걱~~



종도 아버진 냄새나는 입으로 연신 신음소리를 낸다.

아~~난 이제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생각한다.

종도 아버지의 자지가 내 보지 에 꽉 차 있음을 느낀다.

한치의 오차도 없는 피스톤 처럼.......

종도 아버지의 숨소리가 점점 올라가자 난 인형이 아닌 내 모습을 보았다.

난 가만있는....누워서 그대로 받아들이기만 하는 인형의 모습이 아니었다.

점점 숨이 가파지고 머리가 뒤로 젖혀져

종도 아버지가 바라볼 땐 새하얀 턱만 남게 되었다.

다리에 힘이 들어간다..

종도 아버지가 게걸스런 신음을 하자 갑자기 종도 아버지 허릴 두 다리로 쪼였다.

내가 왜 이러지 란 생각을 하면서도 몸과 정신이 다른 나를 보았다.



헉~~으흑~~흡~~으흑~~



종도 아버지가 신음을 하자 나도 모르게 내 입에서도 신음소리가 나왔다.



으읍~~으읍~~흡~~선생님~~아흑~~선생님~~ 읍~~

아악악~~악~~학학학학~~하학~~학~~학학합. ..흡~~으흑~

헉헉~~선생님~~흐흑~~정말 이렇게 예쁜 보지는 첨이에요~

아흑아흑~~종도 아버님~~아흑~~어떡해요..아흑~~난 몰라요~~아흑~~

흡~~흑~~으흑~~좋네요...~~선생님~~너무~으흐흑~~~

아잉~~으흥~~으흥~~조..도..아버~~아~버~님~~

흑~~흐흑~~으으으으으응으흑~~으윽~~흑~~선상 님~~

아흑~~아흑~~아흑~~학학~~아흑~~아흑~~아흑~~~ 아버님~~아버님~~



갑자기 나는 아버님 소릴 연발했다.

너무나 그가 크게 보였기 때문 이었다.





어쩔 수 없는 커다란 그 힘...

정말 거역할 수 없는 큰 힘을 보았기 때문 이었다.



헉헉~~허걱~~헉~~헉~~으윽~~윽~~으흐흐흐흑~~흑 ~~

이힝~아흥~아읗~~꺅~꺅~~아흑악악악악악~~아흥~~ 아흥~~



난 종도 아버지에 매달려 아버님을 연발하며 미친 듯이 엉덩이를 돌렸다.

종도 아버지가 나를 안아 서로 마주본 자세를 취하자 난 종도 아버지 목을 껴안고

미친 듯이 엉덩이를 돌려 대었다.

종도 아버진 내 허릴 잡고 내가 떨어지지 않도록 하여 강하게 날 안으로 치켜올린다.



아흐흑흑흑아흑~~하응~~아흥아흐아흐아흥아흥아흥~아버님~아버님~~

으흐흐흐흑~~으흑~~"



드디어 걷잡을 수 없는 순간이 왔다.



으흑~아흑~~나 쌀거야..선상~님~아흑~~



이흥아흥~~같이~~아흥~~윽윽윽윽윽~~학학학~~아빠~ ~아빠~~아빠~~~아항~~



종도 아버지의 자지가 갑자기 경련을 하듯 움씰거린다.

내 보지는 미친 듯이 움씰거리는 자지에 달라붙어 혀가 낼름거리듯 빨아드리고 있었다.



그 광경을 지켜보는 그림자가 있는 줄은 꿈에도 모르고.....



 

Comments

야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