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동 No.1 다보자 -섹스 센스 - 3부

정노훈 0 230 04.02 21:26

섹스 센스 (3)


아침을 먹은 뒤 그녀는 빨래를 정리한다고 거실에 앉아 있었다. 나는 그녀의 뒤쪽의 소파에 비스듬이 앉아 티비를 보면서 힐끗 힐끗 그녀의 등뒤로 비쳐 보이는 부래지어 끈을 바라 보면서 이제나 저제나 틈을 보고 있었다 그녀가 잠시 화장실을 간사이 난 재빨리 아내의 화장대위에 올려져 있는 둥그런 원형 거울을 들고 나와 그녀의 앞쪽의 그녀 위치에서 보면 내가 누워있는 소파가 잘 보이는 곳에 놓고 재빨리 소파위로 돌아와 태연스럽게 누워서 티비를 보는척 했다. 공교롭게도 내 위치에서 보면 그녀의 원피스 아래부분이 그 거울에 다 비치는것이 아닌가,,, 잔뜩 흥분된 나는 살며시 자지를 꺼내 앞뒤로 흔들며 그녀가 거울로 잘 보일 수 있도록 위치를 조정해 가면서 자지를 흔들었다. 그녀가 전연 낌새를 못채고 일에 열중하자 답답해진 나는 일부러 자지끝에 침을 발라서 흔들때 마다 찌걱,,,찌걱 소리가 나도록 흔들었다. 그제서여 고개를든 그녀는 거울에 비친 내 자지를 보았는지 그녀의 몸이 조금씩 가늘게 떨리는게 보였다. 그녀도 일부러인지는 모르겠지만 가지런히 앉아있던 자세를 원피스를 입은채로 쭈그리고 앉자 그녀의 흰팬티로 가린 사타구니가 적라나하게 거울에 비쳐 보이는것이 나를 미치게 만들었다. 두사람이 한참을 서로에게 모른척 보여주는 즐거움을 즐기다가 빨래정리가 다끝났는지 그녀는 두손을 들어 기지개를 하면서 소파에 등을 기댔다. 나는 이때다 싶어 "수고하셨죠"하면서 그녀의 어깨를 잡으며 가볍게 맛사지 했다. 그녀는 흠칫 놀라며 "호호,,,아니에요,,"라고 부정하는 그녀의 목소리는 잠겨있었다. "잠간 이대로 계셔요,,,제가 목좀 주물러 드릴께요....."계속 목을 주물르며 말했다. "괜찬은데,,," "제 안마솜씨 모르시죠,,?이래봬도 안마하나는 끝내줘요~~~~" "호호,,,,고마워요,,,,그럼 조금만 해 주세요~~~" 그녀는 흥분된 마음을 감추려는듯 일부러 호들갑 스럽게 말했다. 나는 내 양다리를 벌리고 그 사이에 그녀를 놓고 조심스럽게 어깨를 중심으로 안마를 해 나갔다. 그녀도 시원한지 얌전히 앉아서 눈을 지긋이 감고 있었다. 나는 용기를 내어 가슴을 향해 손을 점점 내려갔다.

헐떡이는 그녀의 숨소리가 내 손의 움직임을 점점 대담하게 만들었다.

고개를 숙여 그녀의 목덜미에 입술을 가볍게 대자 흠칫 놀라는 그녀가 요염한 눈빛으로 나를 흘겨 보았다.

나는 입술로 그녀의 귓바퀴를 물며 혀를 그녀의 귓구멍속에 가볍게 밀어넣었다.

사시나무 떨뜻이 그녀의 몸은 떨렸다.

나는 입으나 마나한 엷은 블라우스 사이로 손을 밀어넣고 그녀의 말랑한 가슴을

양손으로 쥐었다.

이미 젖꼭지는 흥분에 겨워 단단해져있었고 그녀의 입에서는 끊임없이 신음소리가 흘렀다,,,

"아~~~~~~그만,,,이제 그만 하세요,,,으~~!"

"짐긴만,,,,조금만 더 맛사지 하구요~~~"

윽~~~~~!거긴,,,넘 이상해요~~~"

내손은 이미 고장난 기관차 처럼 그녀의 흰 팬티를 들추고 그녀의 비부에 이르렀다.

크리스토리스를 손가락으로 희롱하자 그녀는 참지못하고 팬티위로 내 손을 잡았다.

다른손으로 그녀의 손을 잡아서 이미 발기해 커질대로 커진 내 자지를 그녀의 손에 쥐어 주었다,,,


수줍은듯 처음에는 멈칫 거리던 그녀의 손은 익숙하게 위 아래로 내 자지를 잡아 흔들기 시작했다.

나는 그녀을 거실 바닥에 그녀를 눕히고 팬티를 벗겼다,

그녀는 엉덩이를 들어 팬티가 쉽게 흘러내리도록 했다.

밝은 대낮의 태양볕에 적라나하게 드러난 그녀의 보지는 역시 애를 둘이나 낳았던 보지답게 검고 대음순이 무척이나 발달해 있었다.

흥분에 겨워 이미 음수는 그녀의 보지 주변을 번들거리게 흘러 나왔다.

나는 참지 못하고 그녀의보지에 입술을 대고 부드럽게 크리스 토리스를 빨고,,,물고 혀를 질 입구에 대고 넣었다 뺐다를 반복했다.


얼마나 흥분이 됐는지 그녀의 음수는 수도물 처럼 쏟아져 흘러나왔다.나는 참지 못하고 좃을 들어서 그녕의 질 입구에 대고 쑥 밀어 넣으니 처음 질입구에서 약간 저항감이 있더니 뻑뻑한 상태로 밀려 들어갔다.

그녀는 덩덩이를 흔들면서 "나 죽는다"고 소리쳤다.

나도 그녀의 흥분된 몸짓에 따라 열심히 피스톤운동을 하였다.

몇번의 절정을 맞았는지도 모를 정도로 그녀는 열심히 섹스에 몰두?다.

처음의 수줍던 모습은 간데 없고 오로지 섹스의 절정을 맞기위해 정신없이 몸을 움직이는 그녀의 모습은 너무도 아름다웠다.


"아,,,,,!더이상은 못할거 같아요,,,,으~~!힘들어~!

그래,,,마지막으로 우리 둘이 멋있게 마무리 할까?"

아직 사정할 생각없이 피스톤운동만을 하고 있던 나는 그녀의두다리를 내려 내 다리밑에 끼운후 사정을 위해서 마지막 피치를 올리기 시작했다.


"으~~~!아,,,나올가 같아,,,,,함께해~~~~!

"네,,,네,,,,저도 죽을거 가타요,,,,으~~!나 또해요....!

그녀의 질이 올가즘으로 인해 잘근 잘근 내 자지를 죄어주는걸 느끼며 나의 분신들을 그녀의 보지속에 시원하게 뿜어 내었다.

그녀는 내 목을 꼭 껴안고 가쁜숨을 내 쉬며 올가즘의 마지막 여운을 즐기고 있었다,,,,


"후후,,,자기 좋았어?"

"흥~~~~!미워요,,,,이게 무슨 맛사지에요?"

"자기 대단하다,,,,울 마누라는 자기처럼 적극적이질 못해서,,,불만이야~~~~~

"ㅎㅎ,,,,,,쑥스러워요,,,~! 그녀는 수줍다는듯이 내 가슴에 얼굴을 묻으며 교태을 부렸다.


그 이후로 와이프가 애를 낳아 집에 돌아오기까지 그녀와는 무슨 신혼생활같이 정말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Comments

야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