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사랑 - 14부

이주식 0 220 04.02 12:29

자지에서 혜지의 어린 보지 살맛이 그대로 느껴졌다. 그리고 처녀막을 찧으면서 나오는 피도 같이 흘려나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쫀득쫀득하고 맛있는 혜지의 보지맛은 정말 일품이었다.



자지를 잘라내려는 것처럼 강하게 무는 맛은 정말 평생 잊혀질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파서 아픔을 이겨내기 위해서 꽉꽉 무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분명한 것은 너무나도 기분이 좋다는데에 있었다.



첫경험이었고 첫 섹스였지만 내 자지가 가장 편안하게 머무를수 있는 곳은 오직 혜지의 보지 뿐이라는 사실을 그때서야 알 수 있었다.



“하음.”



고통과 쾌락이 서로 오가면 혜지의 숨소리가 애달프게 울리기 시작했다. 그와 함께 내 허리도 천천히 움직이면 혜지의 몸 곳곳을 후벼파기 시작했다.



“오빠.”



혜지의 두 눈이 보였다. 초롱 초롱하게 빛나는 눈동자 정 가운데에 있는 뜨거운 불길을. 그것은 귀엽고 앙증맞은 악마의 유혹이나 다름없었다.



나는 고개를 숙여 혜지의 입술을 탐했다. 혜지의 부드럽고 핑크빛 입술을 벌려 그 안에 있는 생명수를 할짝이고 있었다. 부드럽고 탱글탱글한 혜지의 젖가슴을 양손으로 만지작 거리면서도 내 허리는 연속으로 움직이고 있었다.



더 깊은 맛을. 더 찐하게 우려나오는 고기 맛을 느낄 수 있게. 더욱 더 혜지의 몸을 느낄 수 있게 나는 한 마리 늑대가 되었다.



허리가 움직인다. 살들이 파도처럼 밀리면 혜지의 몸속으로 들어가는 것을 느낀다. 혜지의 영혼과 내 영혼이 서로 만나 부둥켜 안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심장이 뛰기 시작한다. 혜지를 안자 모든 것이 아름답게만 보였다. 혜지의 작은 몸이 허리를 움직일때마다 약간씩 움직이면 내 몸을 받아주고 있었다.



아직 어리고 경험이 없어서 그런지 나도 혜지도 많이 움직이지는 못했지만 충분히 즐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나는 어느정도 풀칠을 했다는 생각이 들자 혜지의 몸을 안았다.



“들어간다.”



이제까지 최고로 많이 들어간 것은 내 자지의 반. 하지만 이번에는 끝까지 집어넣을 생각이었다.



“하아. 하아 .응.”



끝어질 듯 애달파오는 목소리로 대답하는 혜지는 어느덧 침대 시트를 세차게 움켜쥐고 있었다.



나는 그때 한 마리 야수에 지나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혜지의 고통으로 가득차고 희열로 변해가는 모습에서 나는 온 몸이 녹아내리는 듯 한 쾌감을 느낄 수 있었다. 한번에 집어넣을대 혜지의 이마에는 핏줄이 돋아날정도로 강한 고통이 왔을 거다. 하지만 수십번. 수백번 허리가 움직이고 내 손과 혀가 혜지의 몸 곳곳을 조물 조물거리면 만지자 볼은 붉게 변했고 숨소리는 더욱더 에로틱하게 변해갔다. 혜지는 여동생에서 서서히 여자가 되어가고 있었다.



아까전에 사정해서 그런걸까? 아니면 항문에 힘을 주어서 그런걸까? 그것도 아니면 혜지를 더욱 느끼고 싶어서 그런걸까? 벌써 수십분이 지난 것 같은데도 나는 아직 쾌락을 느끼면 사정을 하지 않고 있었다.



마침 사정을 하게 되면 이것이 꿈이라는 생각이 들것 같아서 두려웠다. 그럴수록 나의 허리는 더욱 빠르게 움직였고 내 고기덩어리는 혜지의 꿀딴지에 푹 파묻혀 지내야만했다.



지금의 나에게는 혜지는 우물이었다. 파고 또 파도 새솟는 물을 갖고 있는 여인.



“오···빠.”



떨리는 목소리로 말하는 혜지. 순간 뇌에서 신호가 왔다.



“흑.”



뇌에서 이어진 신호는 허리 중추신경을 통해 그대로 자지로 이어졌고 이내 자지 끝에서 새하얀 정액이 부글 부글 끓어오르는 듯 터져나왔다.



“아.”



“아.”



그것은 행복이었다. 쾌락의 끝에서 나는 볼 수 있었다. 혜지와 내가 푸른 초원위에 맨몸으로 걸으면 서로를 쳐다보는 것을. 그것은 아름다움 모습이었고 또한 슬픔 모습이었다. 현실에서는 절대 이룰 수 없는 모습이기에.





“하아. 하아 하아.”



나는 내 몸에 있는 모든 힘을 쥐어짜서 혜지에게 쏟아부었다. 내 세포 하나 하나의 깃든 모든 것들이 이순간을 기억할수 있게 말이다.



“오빠.”



혜지가 나를 불렸다. 나는 혜지를 바라봤다. 혜지가 나를 바라보는 눈빛은 따뜻했다. 그리고 혜지의 눈으로 보는 나 또한 따듯하게 혜지를 바라보고 있었다.



“사랑해.”



그리고 나는 부드럽게 키스를 하면 섹스를 끝마칠 수 있었다.





그렇게 나는 혜지를 통해서 남자가 되었고 혜지는 나를 통해서 여자가 되었다. 그렇게 우리는 친남매가 아닌 단순한 남자와 여자라는 것을 느끼면 조용히 서로를 웃으면 바라보고 있었다.



이 행복이 영원하기를.



아침에 일어나면 아침 안개처럼 아스란히 사라지지 않기를.



유리 그릇이 바닥에 떨어져도 깨지지 않기를.



하늘에서 흘린 눈물로 앃겨 내려가지 않기를.



작렬하는 태양 앞에서 녹지 않기를.



나는 소원하고 또 소원합니다.



오빠가 날 사랑하기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84 아들의 물받이 1 - 34부 허진원 04.02 974
3183 아들의 물받이 1 - 33부 강은영 04.02 829
3182 암캐가 된 양엄마와의 대화 - 5부 허수안 04.02 864
3181 태양 속으로 나온 지렁이 - 22부 최미진 04.02 190
3180 음 모 - 7부 하현주 04.02 314
3179 여동생의 노예 - 12부 배상용 04.02 414
3178 아들의 물받이 1 - 32부 장명식 04.02 656
3177 애모 - 38부 김양지 04.02 227
열람중 비밀의 사랑 - 14부 이주식 04.02 221
3175 리얼다큐 성인방송 김PD - 2부 인아영 04.02 210
3174 애모 - 37부 조남인 04.02 167
3173 우리 형부 - 3부 김언석 04.02 550
3172 우리 형부 - 2부 정태환 04.02 624
3171 애모 - 36부 최민규 04.02 209
3170 다희의 방 - 단편 박민규 04.02 714
야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