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교사는 야외에서...1

박재상 0 377 03.25 02:57

제1장 야외 조교


30분정도 지나서야 그녀가 나타났다.

여기까지 달려 왔는지 숨을 거칠게 내쉬고, 이마에는 구슬 같은 땀을 띄우고 있다.

"… , 미안해요. 늦게 끝나서…."

거친 숨의 그녀가 우는 것 같은 시선을 보냈다. 가련한 그 표정이 사랑스럽다.

나는 짐짓 화낸 표정을 내면서 그녀에게 말했다.

" 30분 정도 지각이라.., 좋은 담력이 아닌가? 징계가 필요하군. 선생"

나의 날카로운 시선을 느껴서인지, 나의 고교의 교사인 토우도우 향오사토는 눈을 감았다.

그렇다. 지금 눈앞에서 공포에게 떨고 있는 나의 노예는 내가 다니는 고교의 영어 교사였다.

나는 25세의 미인 교사의 소녀같은 옆모습을 보며 처음 데이트 때 같다고 생각하였다.

나는 나의 성노예가 된 향오사토를 공원의 안 쪽 인기가 없는 나무 그늘에 데려갔다.

초여름이라고 말할 수 있고 햇빛이 들지 않는 나무 그늘은 차라리 습기찬 느낌마저 든다.

키가 큰 풀에 둘러싸인 명찰이 붙어 있지 않는 장소를 찾아내고, 그 곳으로 향오사토를 끌

고 갔다. 나의 충실한 향오사토는 얌전하게 나의 명령을 따른다.


선생에게 명령해서 가져온 가방으로부터 비닐의 돗자리를 꺼내었다.

향오사토가 가져 온 가방의 안에는, 향오사토를 꾸짖기 위한 가지각색의 도구가 들어 있는

것이다. 내가 향오사토에게 명령해 사게 해 둔 것이다.

나는 그 중에서 밧줄을 꺼내면서 불안하게 응시하는 향오사토에게 말했다.

"옷을 벗어. 향오사토 선생. 선생이 좋아하는 밧줄로 묶여 야지.."

"그만 둬, 타카스기. 이런 곳에서 그런 일 하지 말아."

언제 누가 나타날지도 모르는 공원 안이다.

향오사토는 교사로서의 체면때문인지 나에게 저항을 보인다.

그러나, 그것은 쓸데없는 것이라는 걸 그녀 자신도 알고 있는 터였다.

내가 말하는 것을 듣지 않는다면 나이프로 옷을 잘게 버린다고 위협하자 곧바로 옷을 벗기

시작했다.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내가 하는 말을 농담이라고는 생각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향오사토는 어쩔수 없이 체념하고는 입고 있는 것을 벗어 갔다.

속옷을 입는 것을 허락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곧바로 힐만 신은 전라가 되었다.

변함 없이 어디에서도 찾기 힘는 미모와 그리이스의 조각과 비교해도 손색 없는 육체이다.

특히 그녀의 육체를 두드러지게 하고 있는 것은 그 완만하게 커브한 수치언덕에 일절의 검

은 털이 없는 것이었다. 노예의 증거로서 내가 깎아 버린 날부터 매일 향오사토 자신의 손

으로 깎게 하고 있던 것이다.


나는 향오사토의 오른쪽 손목과 오른쪽 발목, 왼쪽 손목과 왼쪽 발목을 각자 밧줄로 묶고

엉덩이를 하늘로 쳐든 상태로 향오사토를 고정시켰다.

눈부시게 하얀 향오사토의 엉덩이 사이에 숨어 있던 부분이 모습을 보였다.

이것으로 향오사토는 더 이상 부끄러울 수 없는 모양으로 동작하는 자유도 빼앗긴 것이 된

것 이다.

나는 향오사토의 투명해 보이는 것 같은 흰 엉덩이 사이를 차분히 응시하고 있었다.

"선생. 오늘은 이 곳을 귀여워 해줄께.."

나의 손가락이 향오사토의 항문에 접촉하자 향오사토는 신체를 바르르 떨었다.

"아.., 그 곳은… 그만 둬..."

아직 항문은 조교된 적 없는 향오사토는 강한 저항을 보였지만 벌거벗은 채 속박되어 있는

상태로는 어떻게 할 수 없다.

나는 부자유스러운 몸을 비틀고 있는 향오사토의 항문를 손가락 끝으로 희롱하며 말했다.

" ...아... "

배설 기관을 자극하며 나는 향오사토의 육체의 슬픈 반응을 놓치지 않았다.

향오사토의 항문을 만지면서 다른 한쪽의 손을 향오사토의 항문 밑의 은밀한 균열에 가져

갔다.
" … "

나의 손에 의해 이미 털이 없어진 향오사토의 균열은 쉽게 내 손가락 끝의 침입을 허락하

고, 그 뜨거움과 습기를 나의 손가락에 전하고 있었다.

"이거야...원., 엉덩이의 구멍을.., 느끼는 게 아닐까.....?"

나는 손가락끝으로 느낀 향오사토의 애액을 확인하도록 눈 앞에 가져오면서, 향오사토의 코

끝에 갔다 대었다.

" 이봐요, 이미 이렇게 젖어 있어. 향오사토 선생…"

향오사토선생은 얼굴을 돌리고, 굴욕에 어깨를 떨었다.

분명히 흥분의 증거가 내보여지자 어쩔 수 없어 보였다.

"선생은 항문의 즐거움도 느끼는 마조인거야...봐! 이 손가락이 확실한 증거라구.."

나는 손가락끝을 코에 접근시켜 선생의 애액의 냄새를 맡으면서 항문을 애무해 갔다.

" 항문 속은 어떨까? "

나는 중지를 향오사토의 항문에 깊게 찔러 넣었다.

부드러운 점막을 밀어 헤치는 것 같은 감촉을 느끼며 나의 손가락이 향오사토의 신체에 꽂

혀 간다.

" 앙… … "

이물질의 침입에 향오사토는 목을 울려 신음했다.

"이봐요, 선생. 중지가 전부 들어갔어.."

나는 중지를 전부 향오사토의 안에 삽입하고 손가락을 향오사토 안에서 움직였다.

"아.., 그만,.. 손가락을 움직이지 말아...."

섬세한 점막이 휘저어지는 부끄러운 느낌에 향오사토는 비명을 질렀다.

향오사토의 항문은 나의 중지를 강하게 단단히 조이고 있다.

나는 향오사토의 가방에서 항문조교용의 로션을 꺼내 향오사토의 항문과 나의 손가락에 가

득 발랐다.

로션으로 인해 미끄러워진 손가락을 몇번이나 넣었다가 빼었다가 하면서 휘저었다.

"… … 거기는… "

언제부터인가 향오사토의 입에서 달고 뜨거운 신음이 흐르기 시작했다.

나는 로션 투성이의 손가락을 향오사토의 항문에 깊게 찌르거나, 천천히 빼내거나, 손가락

끝을 열쇠형으로 구부리거나 하며 향오사토를 애먹이고 있었다.

미약을 포함하고 있는 로션이 항문의 점막으로부터 흡수되자 향오사토는 항문을 움찔거리면

서 천천히 기분이 높아지고 있는 중 이었다.


"선생. 어떻게 느끼는가? 대단히 좋은 기분이 아닐까…. 항문을 자극하는것이 그렇게 기분

좋은가? "

나는 완전히 상기해서 붉게 달아오른 얼굴의 향오사토에게 말했다.

"… … 부탁해요. 타카스기…이미… 놀리는 것은… 그만 둬…"

미약의 효과가 전신에 퍼지기 시작한 향오사토는 뜨거운 숨을 토하고 있다.

이미 자기로서는 제어할 수 없는 관능의 쾌감이 날뛰고 있는 것이다.

"선생. 어디를 만지는 것을 그만두면 좋은가?. 분명하게 말하라."

"… 아아… 말할 수 없어… "

원래 양가의 따님이었던 향오사토는 목을 흔든다.

"마조노예의 주제에 무엇이 수치인지 말하라는 것이다. 말하지 않는다면 계속 이대로 만지

고 있겠다."

"… 말합니다… … 항문…입니다."

향오사토는 곧바로 굴복해, 그 부끄러운 배설 기관의 이름을 말했다.

"여기를 이렇게 적셔서 부끄럽지도 않은가? 향오사토 선생"

나는 열린 상태로 충혈된 빨간색의 점막을 내비치고 있는 향오사토의 살을 손가락으로 계

속 어루만졌다.

" … "

뜨거운 것같은 감촉으로 손가락 끝을 싸고 있는 점막은 애액으로 젖어있고, 향오사토는 군

살이 없는 등을 뒤로 젖힐 수 없게 매여있었다.
"선생 같이 엉덩이를 자극받는 것을 좋아하는 마조에게는 딱 맞는 장난감이 있다."

손가락 끝에 묻어있는 애액을 닦으면서 나는 향오사토의 가방에서 기구를 꺼냈다.

그로테스크한 형상을 한 어널(항문) 드릴이라고 불리우는 기구다.

끝부분이 좁고 짧은 막대기 같은 기구로 표면은 요철모양의 융기가 있다.

이 막대기를 항문에 넣고 확장해 가는 것이다.

"어떻게 생각해? 향오사토 선생. 이것을 어떻게 할지 판단이 서나? 이 앞을 드릴처럼 선생

의 항문에 비틀어 넣어서 엉덩이의 구멍을 넓히는 것이다."

"… 너무 심해."

나는 그 항문전문의 미약이 들어 있는 그 로션을 바르고 삽입하기 시작했다.

나의 손가락으로 애무되어 부드러워진 선생의 항문에 그 끝부분을 조금씩 넣었다.

" 아아… "

나는 천천히 어널 드릴을 가진 손에 힘을 더해 선생의 항문에 억지로 집어넣었다.

" …"

점점 힘을 더하자 선생의 항문에 점점 드릴이 들어가며 항문이 넓혀진다.

"… 그만… 이미 … "

반 정도 드릴이 들어가자 향오사토는 소리를 내며 아름다운 하얀 얼굴을 찌푸렸다.

태어나 처음으로 항문을 조교받는 것이기 때문에 괴로운 것은 당연하다.

" 벌써 인거야. 선생. 아직 반 밖에 넣지 않았는데... 좀 더"

나는 어널 드릴을 회전시키면서, 한층 깊게 향오사토에게 꽂으려고 했다.

"제발… 그만 둬… 부탁이야."

항문이 한계까지 넓혀진 향오사토는 부탁하였다.

과연 더 이상은 들어가지 않을 것 같다.

이번엔 드릴을 조금씩 빼내기 시작했다.

"… … "

선생은 하얀 목이 젖히면서 요염한 소리를 질렀다.

드릴 표면에 붙여진 요철이 항문의 점막을 자극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천천히 드릴을 움직이며 향오사토의 점막을 강요하고 있었다.

" 이제는… "

때때로 드릴을 굴리면서 항문을 휘젓는다.

"이 것을 전부 집어 넣을 때까지다, 선생."

간신히 드릴이 빼내지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향오사토에게 나는 비정하게 선고했다.

선생의 항문은 몇 번인가의 어널 드릴의 침입에 의해 확장되어 드릴의 3분의 2까지를 집어

넣을 수 있게 되었다.
처음의 어널 조교로서는 너무나 충분한 성과다.

나는 선생의 항문 조교의 성과를 확인하기 위해 집게 손가락을 집어넣었다.

나의 손가락은 향오사토의 안에 뜨거운 열을 가진 점막이 와서 착 달라붙는 것 같은 감촉을

느꼈다.

나는 만족해서 헐떡거리며 뜨거운 숨을 반복하는 향오사토에게 다음 조교의 선고를 했다.

"선생. 배 안의 것을 전부 꺼내주지,"

향오사토의 가방부터 몇개의 관장약을 꺼냈다.

향오사토에게 약국에서 사오게 하였던 것이다.

나의 명령대로 10개를 사가지고 온 것이다.

나는 그 중 1개를 꺼내어 캡을 떼었다.

"아아… 여기서 "

설마 이런 곳에서 관장된다고는 생각하지도 못 했을 것이다.

선생은 격렬하게 몸부림치며 반항했다.

하지만 나는 힘이 빠지기를 기다려 향오사토의 항문에 플라스틱의 절반을 꽂았다.

"… …안 돼."

나는 억지로 향오사토의 직장에 물약을 주입했다.

"… … 아 악… "

향오사토는 직장을 역류하는 찬 물약의 느낌을 입술을 악물며 참고 있었다.

나는 연달아서 관장기를 선생의 항문에 꽂아 갔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30 중학교 교사용화장실에서 일어난 사건!! 조정일 03.25 669
1029 어느 소녀의 비명 1부 조수지 03.25 446
1028 어느 소녀의 비명 2부 성익현 03.25 298
1027 어느 소녀의 비명 3부 이종승 03.25 291
1026 학습지교사-단편 김진봉 03.25 401
열람중 미인교사는 야외에서...1 박재상 03.25 378
1024 미인교사는 야외에서...2 이광웅 03.25 145
1023 미인교사는 야외에서..3 김신영 03.25 135
1022 미인교사는 야외에서..4 우종만 03.25 131
1021 과후배녀-단편 이정산 03.25 274
1020 고교 1년생 - 1부 임이랑 03.25 207
1019 고교 1년생 - 2부 차병준 03.25 100
1018 수리하는 남자 (도도한 과외여선생) - 단편 한혜숙 03.25 210
1017 초등학교 동창회(상편) 한소영 03.25 279
1016 초등학교 동창회(중편) 이정식 03.25 153
야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