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3s 경험하고 다시 신혼부부로 - 4부

김성필 0 205 03.25 03:14

아내와 3s 경험하고 다시 신혼부부로

아내와 3s 경험하고 다시 신혼부부로3s 에 대해서 반감이 있는분은 읽지말아주세요...~



이글은 모두 진실이며,



제 사랑하는 아내와의 아름다운 추억의 글입니다...^^







후배는 잠깐 그대로 샤워하러 가고,



나는 후배의 많은 사정액으로 이미 홍수가 난 아내의 ㅂㅈ에



2시간째 커질대로 커진 내 자지를 쑤~욱 하고 밀어 넣었습니다.



아내의 질벽은 뜨겁고 미끈거렸으며, 후배와의 짜릿한 정사때문인지,



아내의 보지는 이미 흥분의 도가니 그 자체였습니다.



보지안에 밀어넣을때 , 짜릿한 그 느낌은 첫번째 황홀함이고,



후배의 정액으로 가득찬 촉촉한 아내의 보지안에 깊이 들어가서



삽입해서 넣었다 뺐다 하게되면, 그 짜릿함이 두번째 황홀감이었다.



와~ 자기 보지에 정액을 많이 싸넣었네..자기도 많이 젖었구...그렇게 좋았어?...~



응~ 괜찮았어... 궁합이 좀 맞았나봐...



자기 지금 후배랑 몇번 한거야?...



응~ 두번째 한건데..아직도 좋은느낌이야... 자기 고마워~



아내는 진실로 좋았던 모양인지, 나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의 표현을 한다...



나랑 할때는 이렇게 까지 촉촉히 젖거나 흥분한적이 신혼때 빼곤 별로였던것같은데,



아내는 물만난 고기처럼 새로운 세계를 경험해본듯 신기해 한다...



난 아내가 이세상 누구보다도 이순간 너무나 사랑스러웠다.



신랑이 3s를 원해서 한거긴 하지만, 약간 질투심과함께 새로운 아내의 모습에



난 왠지 계속 짜릿함과 함께 미치도록 지금 흥분이 밀려오고있다.



아내와 K키스를 하면서 아내의 이순간 뜨겁게 달궈진 불덩이에 , 이젠 2시간째 버텨온



몽둥이가 되버린, 그렇잖아도 큰데, 내 자지를 아내 보지에 넣었다 뺐다를 서서히



반복하며 아내의 따뜻한 옹당샘을 지금 음미하면서 느끼고 있다.



이순간이 영원히 그대로 멈춰지기를 바라면서...



아~ 좋아... 당신이 정말 넘 이쁘고 사랑스러워...~ 미치도록....~ 좋아...



그래? 나두 자기가 흥분하니까 너무 좋아...그리고 후배랑 아주 좋았어...~ 하..아~...



아내는 또다시 흥분하며, 나를 꼭 안고 다시 내위로 올라왔다.



아내는 내손을 꼭잡고는 위에서 박아주는데, 보지가 홍수가 났다.



지금 이기분은 나만 느끼는게 아닌듯 하다. 아내도 신랑이랑만 몇년을 살다



새로운 젊은 후배 남자랑 하니, 느낌도 새롭고 짜릿한 흥분이 난다고 한다...



아내의 가슴을 손과 혀로 살살 터치하고 빨아주니, 와이프 고개가 뒤로 뽀賤愎?



아내도 흥분되는지 연신 흥분소리를 감추지 못한다.



아...~ 아... 좋아 자기야...?...



그렇게 좋았어? 자기야? 아...나두 넘좋아...넘 짜릿짜릿해...아~



난 도저히 사정을 참을수가 없었다. 아내도 후배랑 얼마나 많이 박아대었는지,



약간 힘들어 하는듯 보였다.



나는 아내를 다시 눕게하고는 지금까지 주체하지못하고 참았던



많은 정액을 아내의 뜨거운 용광로에 싸서 넣었다. 아내도 나를 꼭껴안으며,



신음소리를 계속 토해내기 시작했다...



우리는 꼭 껴안고 다시 키스를 하며, 아내에게 몇번이나 사랑한다고 말했는지 모른다.



끝날즈음 후배도 샤워하고 나와서 옆에로 와서는 아내와 스킨쉽하여 주며,



키스도 해주었다. 이순간 아내는 나만의 아내가 아닌,



후배와 나의 우리 두남자의 공유하는 여자였다....



아내에게 너무 고맙고 사랑스럽다.







나중에,



후배에게 들었던 얘기인데, 내가 주차장 차안에서 기다릴때, 후배와 아내의 섹스했던 내용은,



일단 둘이 모텔에 들어와서!



원래 계획상으로는 오자마자, 누나의 옷 벗기고 과감히 키스하면서 흥분시킬려고 했는데...



누나가 너무 착하고 이쁜얼굴이라서 접근을 못하고는...



머리속으로 서서히 시작하고픈데, 얼굴을 보니, 막상 실행이 잘 안되었다고 하더군요...



룸에 들어오자마자 누나는 침대에 앉고! 후배는 의자에 앉아서



서로 1미터도 체 안된 거리에서 서로 마주 앉아



이야기를 했고!



이런 저런 이야기^^ 나에 대한 얘기도 하고, 누나얘기도하고,



이야기 하다 보니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를 하는데... 자꾸 가까이서 얼굴을 보고 이야기 하니깐..



아랫도리가 불끈해지 더라는군요...ㅋㅋ



그래서 얼굴을 쓰다듬는 동시에 옷을 벗길려고 하니깐...



자기가 벗겠다며...부끄러움을 타더라구요... 그래서 후배가 벗길게요...하면서..



팬티스타깅을 벗기면서...씹두덩부분을 어루 만지면서...벗기는데...



그냥 그자리에서 박고 싶은 충동이 있었는데...



누나가 싫어할것 같아서...옷을 다 벗긴 다음에...바로 침대에 눕히고 미친듯이 키스를 했다는군요~ㅋ



키스할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그 시간만큼은 누나가 자기 여친 같더라는군요^^



어느정도 키스를 하고 가슴을 혀로 핥아 주니깐 누나 입에서 신음소리가 조금씩 나니깐 더더욱



흥분이 되어서 누나 보지로 혀를 가져가면서 거침없이 빨아 줬다더군요...



넘 흥분이 되서 도저히 못참겠다 싶어 누나한테 삽입해도 되냐구 물어보고,



누나도 어느정도 흥분이 된 상태이다 보니 바로 허락을 하더라는군요~



그래서 바로 삽입을 하고 천천히 피스톤운동을 하면서~ 서로 얼굴을 쳐다보면서 느꼈고...~^^



어느정도 하다보니 거기에서 신호가 오니깐 누나 한테 안에다 싸도 되냐구 물어보고~



싸도 된다고 하니깐^^ 누나 보지속에 바로 후배의 분신들을 가득 담아줬다고 하더군요^^



그러구 한 1분간 서로 껴안고 스킨쉽하며 누워있으면서 ㅋㅋ 서로 얘기를 했고....



많이 기다리는 것 같으니 이제 연락 하자구...그래서 나한테 문자를 보냈다는군요.



문자를 보내구 둘이 씻으러 들어가서 누나몸과 ㅂㅈ도 씻겨주고, 누나도 후배의 몸과 자지도 씻겨주고요~



거기서 느낀거지만...내가 후배에게 바라던 대로,



누나를 섹녀로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씻구 나와서 다시 침대로 누워있는데...



이게 웬일 ? 갑자기 누나가 후배 자지를 빨아주더라는군요...죽어있는 후배 자지가 누나의 입김으로 해서



다시 스니깐 누나가 후배 위로 올라와 상위자세를 하면서 다시 둘이서 좋아서 흥분 하는 도중에



내가 들어간거라는군요.



누나는 후배가 사정기미가 보이니까는,



내가 좀만 더 볼수있도록, 더 있다가 사정하라구, 아직 사정하지 말라구 하는데,



신랑을 배려하시는 것 같아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운 누나를 느끼는 찰라....



누나가 얼마나 흥분시켰는지... 고샐 못참고...



곧바로 누나 보지 안에다 2번째 사정을 하고 말았다는군요....~



누나한테 나 사정했는데..라고 하니깐 조금만 더있다 하지....~



그랬다고 하네요...



후배의 느낌도 아주 좋았나 봅니다..



아내는 내가 없으니, 후배랑 둘이서 아주 프리하게 편안한 섹스를 하였던것 같습니다...



거의 잠깐 이야기하는것 빼곤 둘이 거의 1시간 이상을 섹스만 했으니,



굉장히 좋았나 봅니다...^^







내가 3번째 아내에게 사정하고 잠깐 쉬었다가 맥주 한두잔씩 마시며,



이런저런 얘기하다가,



후배가 다시 아내에게 스킨쉽하고 키스하니까는



와이프 보지 다시 촉촉히 젖어 듭니다.



물이 제대로 나오더군요... 아주 필받은 모양입니다.



다시 아내를 침대에 눕히고 가슴도 서서히 애무하고 보지를 후배가 빨아주는데,



와이프 신음소리 장난이 아니에요...



아..~ 아음...아...좋아..자기야...!...아...흐음...



그렇게 좋아 자기야?...나두 좋아... 자기 물많이나오고...넘 사랑스러워 자기야...~



전 진심으로 와이프가 너무 사랑스럽고 이세상에서 가장 이쁜 내 마누라였습니다.



그순간이 정말 짜릿짜릿하고 말로 형용할수 없는 ,



초특급 천연 비아그라가 이만큼일수는 없었습니다...



물이 흥건한 와이프보지에 다시 쑤~욱 하고 후배가 큰 자지를 집어넣는데,



아내는 아~..하...~음... 하면서 후배의 목을 끌어안고는 좋아서 어쩔줄을 모릅니다...



결혼후에 이런모습은 정말 첨인것 같습니다..



아내가 다른남자밑에서 신음하는 소리는 인간만이 느끼는 아름다운 선율의 환상곡이었습니다.



곧 머지않아 후배는 아내 보지에 또한번 3번째 사정하고나서, 그리곤, 둘이 키스를 하고,



다시 내가 아내 보지에 넣는데, 내가 앞전에 넣었던 그 느낌보다 더 짜릿하고 흥분되었습니다.



다시 아내의 보지에 박아대고 , 후배는 아내와 K키스를 하고 아내는 후배 머리를



자기쪽으로 끌어안고는 흥분하였습니다.



아내를 일으켜 내가 눕고 아내가 위로 올라와서 내 자지에 박아 대면서,



나는 후배랑 키스도하고, 후배에게 아내 가슴애무도 해달라고 했고,



아내는 내가 원하는대로 잘도 따라주었습니다. 지금 이기분 아내도 좋아하는것 같고,



즐기는것 같이 보였습니다.



후배랑 K키스를 하면서 내위에서 연신 박아대었고,



아내는 후배에게



사랑해...~ 자기도 사랑하고 ...ㅇㅇ도 사랑해....~아...하...~ 으음..



누나 저두 사랑해요...~



셋은 지금 이순간 3섬의 최고조의 순간을 느꼈습니다.



아내가 연신 내 자지위에서 뭔지 모를 흥분과 신음소리를 내며, 아내의 젖은 보지로 박아 주었습니다.



후배가 아내 한쪽 가슴을 빨아줄때, 저는 내몸을 일으켜 다른한쪽 가슴을 빨며,



아내의 오른팔은 후배머리를 감싸고, 아내의 왼팔은 내 머리를 감싸안으며, 흥분하였습니다.



정말 도저히 다시 참을수가 없어서,



아내를 눕히고는 곧바로 내가 삽입하면서 좀전보다 더 많은 물을 아내보지에



싸넣었습니다... 아내도 나를 꼭끌어안고 사랑해...~ 를 반복하며, 키스를 해주었고,



저도 아내에게 계속 사랑한다고 말했습니다...







잠시 폭풍이 지나가고, 후배가 샤워하고는 새벽 3시가 넘어가자, 너무 늦은것같아



집에 간다기에 보내고는,



다시 아내를 애무하여 또한번 둘만의 사랑을 조용히 만끽하였습니다.



아내는 6번째였고,



다시 아침에 일어나, 아내를 애무하며, 아내의 7번째 사랑을 나누었습니다...



이경험은 모두 실제 경험 그대로이며,



그 짜릿했던 추억은 정말 잊을수가 없습니다...



후배에게도 너무 고맙고...



그뒤로도 후배와 2년정도 가끔 만나고, 셋이 시외로 1박2일로 놀러도 갔습니다.



가면서 차에서도 교대로 하고, 모텔에 들어가서 셋이 아침까지 아내는 6번인가 했습니다...



지금도 가끔 만나지만, 항상 짜릿한 흥분을 감출수가 없습니다.



아내는 이 짜릿한 3섬을 제게 조금은 고마워하는 마음인것 같습니다..



아내도 30대 후반에 새로운 성에 대해 눈을 뜬것처럼,



짜릿한 흥분도 느끼고 연애하는 감정을 느끼니, 살맛이 나는가 봅니다...^^



3s 경험하고 다시 신혼부부로 돌아가게 되어, 후배에게도 너무 감사하고,



좋은경험 하게 해준 아내에게 너무 고맙네요...



우리 둘은 천생연분 잉꼬부부라고 많이 얘기 합니다.



서로 많이 더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저는 제아내를 이세상에서 가장 사랑합니다...^^



앞으로도 영원히...
  

Comments

야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