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날 - 6부

오선자 0 0 04.03 17:07

 

 

이미 두 사람은 이성을 잃었고 걷잡을 수 없는 폭풍 속에 몸을 맡긴다.




너무도 쉽게 위로 올라 가버린 아내의 홈드레스가 목에 걸려 얼굴을 가렸다.




아내는 두 손을 들어 아무렇게나 홈드레스를 벗어 던지고 병국은 미친 듯이 아내의 가슴을




탐한다.




그 나이 땐 여자의 음부만큼이나 가슴이 집착의 대상이란 걸 잘 안다.




병국이 미친 듯이 아내의 젖가슴을 핥고 다른 한손으로 가슴을..또 다른 한손은 아내의




보지 둔덕을 더듬는다.








이미 젖을 때로 젖은 아내의 보지는 무방비 상태로 병국의 손가락을 빨아 들였으리...




아내가 두 손으로 병국의 츄리닝 윗도리를 허리춤으로부터 위로 올리자 병국은 급하게 




벗어 제킨다.




바지를 허급지급 내렸지만 엎드린 자세라 잘 보이지가 않았다.








아내의 음탕하게 벌린 가랑이 사이에 병국의 허리가 파묻힌다.




너무나 급하게 병국이 서둔다.




마치 달리는 덤프트럭처럼 무자비한 기운으로 밀어 붙였다.




오랜만에 느껴 보는 엄청난 힘의 남자에 아내는 온전히 굴복되고 목이 뒤로 젖혀졌다.








거칠게 가슴을 빨아대는 병국.




마치 어린애에게 젖을 물리 듯 머리를 감싸 쥐는 아내.








첨 접해 보는 여자의 육체를 어디서부터 시작을 해야 할지 분간을 하지 못하는 병국.




허둥대는 병국의 귀에 “천천히..“를 신음소리처럼 내며 리드를 하는 아내.








부드러운 살결과 축축한 음부에 늜이 나간 병국.




서두는 병국을 달래보지만 불자동차를 연상케 하는 병국을 말리기엔 




너무도 연약한 아내.








젖가슴에 미친 듯이 집착을 하는 병국.




그런 병국의 어깨를 슬며시 아래로 미는 아내








병국의 눈앞에 드러난 시커먼 아내의 털.




아래 부분을 다 삼켜 버렸으면 좋겠단 생각을 하는 아내.








평소 흠모해 오던 정숙한 여인의 사타구니에 얼굴을 쳐 박고 미친 듯이 빨아먹은 병국.




혀가 좀 더 깊숙이 구멍 속으로 들어오길 바라며 때론 부드러운 걸 원했지만




그냥 놔둔 채 펑펑 물을 쏟아내는 아내.








이 쾌락이 영원히 지속되길 바라며 얼굴이 범벅이 된 병국




좀더 섬세하게 병국의 혀와 입술을 느끼고픈 아내.








아내가 몸을 비틀어 병국을 바로 눕히자 우뚝 솟은 병국의 좆이 천정을 향해




꺼득 거렸다.




아내는 한 쪽 손으로 벽을 짚은 채 병국의 얼굴위로 올라탔다.




병국은 자유롭지 못한 몸으로 고개를 들락 이며 자기의 얼굴위에 주저 앉은




아내의 보지를 미친 듯이 빨아 대었다.




참을 수 없는 아내는 연신 엉덩이를 들었다 내렸다 를 반복하며 몸 안에 있는




액체를 전부 병국의 얼굴에 흘린다.








“으흑~~살살 빨아봐..끝을 세워서 돌려~아흑~~아흥~~”




병국이 질펀한 소리를 입에서 내며 빨아 먹기에 여념이 없다








갑자기 아내가 몸을 반대로 돌려 쓰러지며 병국을 우람한 좆을 꽉 움켜쥐었다.




나는 깜짝 놀라 몸을 아래로 숙였다.




그리고 뻑뻑 빠는 소리가 날 때 다시 고개를 들자 아내는 병국의 좆을 한입 가득 넣고




미친 듯이 빨아먹고 있었다.








아내는 처음자세는 언제나 정상위로부터 시작을 한다.




아흑 거리며 절규하는 아내의 소리로 보아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시간이 왔음을




알아 차렸다.








아내가 급한 듯 바로 누우며 병국에게 자기 위로 올라 탈것을 손으로 유도한다.




어린 병국은 온전히 아내가 시키는 대로 고분고분 말을 들으며 아내의 허리춤에




올라탔다.








아내가 음탕한 소리로 속삭인다.




“박아줘...힘차게”








병국이 좆을 잡고 아내 속에 밀어 넣으려 하나 구멍을 잘 찾지 못하는 듯 했다.




그러자 아내는 팔을 주욱 내려 병국의 자지를 움켜잡고 자기의 보지 입구에




인도한다.




병국이 허리에 힘을 주며 수욱~~밀어 넣자 아내는 절규에 가까운 소리를 지른다.








“아악~~학학~~아흥~~”




“헉헉~으흐흑~”




“우리 씹하는거 맞지?”




“네..씹해요”




“내 씹을 아무렇게나 해봐”




“네..아줌마~~”




“아줌마라 하지 말고 여보라고 해”




“.....아윽~~”




“아흥~~아히힝~~하항~~하힝~~아흑~~학학~~”




병국은 몇 번 굴리다가 참지를 못하고 절규를 한다.




“아줌마..나 쌀라 그래요..”




“그래 싸고 싶으면 싸~~”




“아흑아흥~~아흑~~아흥~~~”




아내는 미친 듯이 절규 하며 몸을 활처럼 휜 채 어린 병국을 받아 드리고 있었다.




뒷 베란다에 쪼그리고 앉아 있었던 나는 그날 병국과 아내의 섹스 소리를 4번이나 




들어야 했다.








그렇게 생일날이 지나 가고 있었다.



 

Comments

야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