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한소설 (novel)

성인소설 - 나의 3s 첫경험 (단편) 한쪽얼굴이부었어요

김좌겸 0 203 11.10 09:46

나는 30대중반의 경상도 사나이다. 어렸을적부터 고추가 크다며 놀림을 받았지만 지금와서 그 물건이 제값을 치를줄이야 생각하지도 못했다. 5년전부터 난, 컴을 통해 성인사이트를 알게되었고, 많은 세상의 성 풍속도를 알게되었다. 그러던중 3s라는걸 알게 되었다. 난 처음에 야구에서의 3스트라이크인줄 알았다. ㅎㅎㅎ 나도 남들처럼 3s를 원한다고 써 놓았다. 일주일쯤 지났을까...부산사람에게서 메일이왔다. 40대중반의 부부인데, 3s를 원한다고 했다. 몇번의 연락을 주고받은뒤 주말에 부산으로 갔다. 약간의 대머리인 중년의 남성과 작은키에 예쁘장한(나이에비해) 한 여인이 있었다. 머쩍음을 없애기 위해 우린 소주방엘 들어갔다. 작은 건강식품 대리점을 운영한다는 그 남자는, 아내때문에 3s를 원한다고 했다.


 


40대를 지나면서 떨어지는 성적능력에 한계때문에 아내에게 늘 미안해했다며 아내의 성불만해소와 더불어 자신도 뭔가 짜릿함을 느끼기 위한 계기로 삼기 위함이라고 했다. 이런저런 대화에 우린 벌써 4병의 소주를 마셨다. 어느정도 취기가 돌자 그 남자는 내게 나의 물건을 보여줄수 있냐고 했다. 소주방은 칸막이였기에 잠깐 주위를 살핀후 바지를 내려 보여주었다. "와~ 대단하군요" 나도 야롯한 기분에 불뚝 발기가되어 뭔가를 뚫을 기세였다. 여자는 부끄러워하면서도 나중의 거사를 상상하며 좋아하는 눈치였다. "저기... 아내분을 제 옆자리에 앉혀도 되겠습니까?" 내가 슬며시 제안을 하자.. "그러세요..이제부턴 두분이 짝꿍입니다^^"라며 흔케히 승락해 주었다. 여자는 잠깐 화장실에 다녀오겠다고 말하며 나갔고 잠시후 내 옆으로 와 자연스럽게 앉았다. 집에서 미리 샤워를 하고 왔는지 샴푸냄새와 화장품의 향기가 나의 성욕을 더욱 자극했다. "상당히 미인이시네?quot; "고맙습니다^^ 처음듣는 소리네요" 부끄러워하며 손으로 입을 가렸다. 나는 그 여자의 손을 잡고 나의 성난 물건위에 올려놓았다. 남편의 눈치를 살피더니 괜찮다고 하자 가만히 있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 동안 그녀는 남편을 의식해서일까? 남편이 안볼때에는 나의 물건을 살살 쓰담듬어 주었고 쳐다볼때에는 가만히 있었다. "이제 일어나죠?" "그럴까요?" 우리 근처 용궁장이라는 모텔로 향했다. 몇번와봤는데 출입이 용의하다면서 먼저 아내와 방을 잡고 전화를 줄테니 엘레베이트를 타고 곧바로 방으로 올라오라고 했다. 난, 슈퍼로 가서 맥주3-4개와 간단한 안주, 그리고 담배를 샀다. "603호입니다" 나는 방으로 들어갔다. 남자는 샤워를 하고 있었고 여자는 침대에 다소곳이 앉아있었다. 여자의 앞에 선 나는, 여자를 손으로 끌어 세운뒤 포옹을 했다. 나의 큰키에 그녀는 너무나도 작았다. 하지만 너무 좋았다. 큰가슴을 지닌 여자였다. 나는 살며시 그의 고개를 들어 살짝 키스를 했다. 붉어지는 여자의 얼굴이 너무나도 아름다웠다. 남자의 샤워가 끝나고 여자가 샤워하러 갔고 잠시후 내가 샤워를 했다.


 


샤워를 끝내고 들어가니 두 사람이 옷을 벗고 침대에 누워 텔레비젼을 보고 있었다. "먼저 시작하세요" 남자는 나를 먼저하라며 배려했다. 나는 먼저 그녀의 가슴을 잡았다. 풍성한 가슴이었다. 촉감이 좋았다.오른손으로 그녀의 가슴을 잡고, 키스를 했다. 목덜미를 타고내려오며 혀로 그녀를 애무하기 시작했다. 남자는 아내의 계곡속의 수풀을 공격하며 흥분을 느끼고 있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62 성인소설 - 간단한 고백 - 1부 내셔널리그 한소영 12.13 8
2161 성인소설 - 나의 에바부인 - 1부 편의점서 김남희 12.13 15
2160 성인소설 - 금단의 열매 - 1부 힙라인 박창근 12.13 21
2159 성인소설 - 여자들의 호기심인가여?..한번 ... - 단편 개지립니다 송세훈 12.13 20
2158 성인소설 - 나의 경험담 - 3부 붕어세상 최은지 12.13 7
2157 성인소설 - 나의 경험담 - 5부 찢어버리고 조경애 12.13 6
2156 성인소설 - 나의 경험담 - 6부 수능해설지 하향선 12.13 4
2155 성인소설 - 영화관에서 - 단편 그사이를 송정원 12.13 15
2154 성인소설 - 옆집 아줌마 - 2부 성병증상 조행숙 12.13 17
2153 성인소설 - 옆집 아줌마 - 1부 cum-festa 유덕환 12.13 28
2152 성인소설 - 시경쓰 풋풋한 첫경험 - 1부 보지발정나버린 이기찬 12.13 11
2151 성인소설 - 나의 첫번섹녀 - 1부 벗으미 오성민 12.13 1
2150 성인소설 - 몇일전에만난 벙개녀 - 2부 중국주식사이트 최준규 12.13 10
2149 성인소설 - 몇일전에만난 벙개녀 - 1부 무주구천동자연휴양림 한지혜 12.13 14
2148 성인소설 - 쳇으로 만난 아이 - 7부 보지위에 정호 12.13 6
2147 성인소설 - 쳇으로 만난 아이 - 6부 리트리버가격 조정일 12.12 47
2146 성인소설 - 쳇으로 만난 아이 - 5부 터진다던데 송인구 12.12 43
2145 성인소설 - 쳇으로 만난 아이 - 4부 안마방에서 신은미 12.12 62
2144 성인소설 - 쳇으로 만난 아이 - 3부 신화창조 성유빈 12.12 48
2143 성인소설 - 쳇으로 만난 아이 - 2부 지자체통합원서접수 송문기 12.12 48
2142 성인소설 - 쳇으로 만난 아이 - 1부 제주올레리조트풀빌라 공지만 12.12 85
2141 성인소설 - S생명 보험설계사 - 3부 무주가볼만한곳 강덕부 12.12 73
2140 성인소설 - S생명 보험설계사 - 2부 용감한기자들스폰서 유욱현 12.12 74
2139 성인소설 - S생명 보험설계사 - 1부 두산중공업주식 전봉기 12.12 107
2138 성인소설 - 눈빛이 섹시한 그녀 - 4부 gayboys 전선희 12.12 14
2137 성인소설 - 눈빛이 섹시한 그녀 - 3부 유모차 허도영 12.12 16
2136 성인소설 - 눈빛이 섹시한 그녀 - 2부 성지건설주식 강희남 12.12 15
2135 성인소설 - 눈빛이 섹시한 그녀 - 1부 츠카사 최강민 12.12 36
2134 성인소설 - 초보 원조교제 - 2부 디키즈다운 정보미 12.12 29
2133 성인소설 - 초보 원조교제 - 1부 부천닐리파스타 이건호 12.12 44
야사/야설
State
  • 현재 접속자 122 명
  • 오늘 방문자 556 명
  • 어제 방문자 5,598 명
  • 최대 방문자 21,058 명
  • 전체 방문자 1,137,254 명
  • 전체 게시물 25,789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50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