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한소설 (novel)

성인소설 - 첫경험 (1부) 찍찍

배석원 0 93 11.15 09:47

날씨가 꾸리꾸리 하다. "오늘 같은 날은 막걸리 한잔에 오징어가 듬뿍 들어간 해물파전이 제격인데...."라는 생각을 하며 난 집을 나섰다. "에고...학겨까지 언제가냐...으구~~지겨워...." 그러게 멀리있는 학교엘 다니는게 죄지. 남들은 대학에 들어가면 자취를 시키는데 우리집은 반대다. 고등학교땐 공부하라며 학교 앞에다 하숙을 시키더니만 대학엘 들어가니 가시나가 어딜 밖으로 도냐며 집으로 불러들였다. 그래서 학교 가는데만 2시간이 걸린다. 거기다 저녁에 술도 맘대로 마실 수가 없다. 차 끊기면 바로 외박이 되는 거니까. 여리고 순진한 내가 외박을 할 수는 없구~ (허걱...재섭게 구는군...ㅋㅋㅋ) 이제 대학에 입학한 지 한 달이 지났다. 여기저기 동아리와 과 선배들이 붙들고 늘어진다. 다 귀찮다. 날 좀 내버려두지..... 사실 이 학교 너무 싫다. 그냥 아빠 친구가 교수로 있어서 오게된 것이다. 부모님은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은 나중에 취업이 안 된다며 못 가게 했다. 그래도 아빠 체면이 있으니 쪽팔림은 면할 정도로 학교는 다녀야겠지.


 


젠장~ 1교시 영어 회화시간 외국인 교수가 잘 알아듣지도 못하는데 X라거린다. 한시간이 괴롭기만하다. 그래도 겉으론 다 알아듣는체 하다가 옆친구한테 묻는다. "야...뭐래?? " "어...담주까지 자기가 제일 감명 깊게 본 영화에 대해 써오래" 주겄다....감명 깊게 본 영화도 없을뿐더러 영어로 그 걸 어떻게 설명하란 말인가... 장장!!!! 아무래도 이번 학기 성적이 염려된다. 흠...교실 안을 둘러보았다. 저 쪽에 복학생 선배가 눈에 띈다. 아무렴 재수강을 해도 신입생보단 영어 실력이 낫겠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이제 와서 하는 말이지만 그의 영어실력은 별로였다.) 수업이 끝나고 난 그에게 다가갔다. "오빠~ 바빠요???" (윽...닭살이다...그치만 어쩌랴...복학생 남자 넘들은 오빠란 말 한마디에 뻑가는 것을 ㅋㅋㅋㅋ) 그가 왜 그러냐는 듯이 쳐다본다. "아니, 별로....3,4 교시 섭있더. 왜?" "그냥요~ 차나 한잔 사달라구요~" "그래? 그러지 뭐..." 우린 매점으로 나란히 걸어가면서 숙제 이야기를 했다. "난 감명깊게 본 영화도 엄구...영어로 어케 해야할 지 모르겠어요~" "그래??그냥 되는대로 하면 되는거지 뭐~ 나라구 별 수 있냐?" "에이~ 그래도 저보단 낫겠죠~~"


 


"낫길 뭘 낫냐~ 다 비슷한거지..." 매점 앞에 도착했다. "뭐 마실래?" "음...녹차요...저 옛날엔 녹차 풀냄새 나서 못마셨는데..." "하긴 나두 그랬어...대학 들어와서 선배들이 하두 사주길래 먹게 된거지." "맞아요~ 대체 다들 만나기만 하면 녹차니~~" 난 녹차를 얻어 마시면서 그와 다음날 그 주 토요일에 함께 영작을 하자는 약속을 받아냈다. 사실 내 순진한 눈망울을 바라보면서 거절 못한다^^ ㅎㅎㅎ 드디어 토요일....난 몸에 달라붙는 분홍색 티셔츠와 얌전해 보이는 무릎길이의 스커트를 입고 집을 나섰다. 집에다가는 학교에서 그룹스터디를 한다고 말했다. 사실 거짓말은 아니지 않은가~ 남자 선배랑 둘이 그룹으로^^ 하는 거니까~ 움훼훼훼~~~~ 드디어 학교 우린 11시에 약속을 했다. 도서관에서 그가 기다리기로 했다. 로비에서 전화를 하니 금새 나왔다. 일단 녹차를 한잔 마시고 이 얘기 저 얘기 하고 나니 벌써 12시... "오빠~~~우리 점심 먹구해요~~~" "그럴까??나도 슬슬 배가 고푸던 참이다. 뭐 먹을래?" "움...오징어 덮밥요~~ 학교 앞에 k 식당이 글케 맛있담서요~" "어...양도 많고 맛있지...그럼 갈까?" "네~ 오늘은 제가 살께요~ 제 숙제도 도와 주시는데...."


 


"에이...선배가 체면이 있지...어케 후배한테 밥을 얻어 먹냐~" "아니에요...정 그렇게 생각하시면 이따 저녁때 저 술이나 한잔 사주심 되잖아요~~" 그는 저녁때 술이란 말에 눈빛을 반짝였다. "그럴까?? 그래...그럼 점심은 니가 사라...내가 술살게" 그렇게 해서 우린 점심을 먹고 숙제를 했다. 훔...근데 왜 내용이 야설이 아니구 하이틴 소설이 돼버렸지?? ㅎㅎㅎㅎ 숙제를 마치니 뿌듯했다. 비록 몇 줄 안되긴 했지만....^^ 오후 5시쯤...우린 조금 이른 듯 했지만 낮에 약속했던 맥주 한잔을 하러 갔다. 저녁 삼아 배를 채울 수 있는 돈까스 안주와 생맥 2천....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한 시간도 안됐는데 벌써 둘이 2천을 다 마셨다. 대학에 들어가 첨으로 술을 마셔 본 나는 익숙치 못한 술에 약간 어지러움을 느꼈다. (뭐라구요??거짓말 말라구요??ㅎㅎㅎ진짠데~ 믿기 싫음 믿지마염^^) 그도 그럴 것이 술도 잘 못 마시는 것이 빈속에 일찍부터 부어댔으니~^^ 난 선배를 게슴츠레한 눈으로 바라보면서 말했다. "어? j 언니랑 사귄다는거 정말이에요??"


 


"누가 그래?? 걔랑은 그냥 친구지~ " "에이...소문이 파다하던데요~ 진짜로 사귀는 거면 저랑 일케 술마심 안되잖아요~" "옛날에 군대가기 전에 잠깐 눈 맞을 뻔 하다가 말았어~" "그때야 군대가느라 못사겼다지만 인제 제대도 했는데 함 대쉬해봐여~" "아냐...걔 따로 사귀는 남자 있어." "엣? 정말요?? 근데 어케 오빠랑 사귄다구 소문이 났지??" "그냥...우리 둘이 교양 수업두 같이 듣구 하니까 글치~ 진짜 아니다 모.." "글쿠나...하긴...오빠가 그 언니랑 사귀면 나랑 술 마실 리가 없쥐~ 헤헷...." "그럼~ 날 멀로 보는 거야~" "오빤 오빠지 모...ㅋㅋㅋ" 훔....울 과의 퀸카 j 양과 사귄다는 건 뻥이었군~ 그럼 내가 한번 자겁해 봐?? ㅋㅋㅋㅋ 청춘 남녀들의 대화는 역시나 이런 쪽일 수 밖에 없는 것인가!!! 우린 서로의 이상형과 같은 과 사람들에 관한 뒷담화를 나누면서 술을 마셨다. 7시반...두 시간 반만에 둘이서 4천을 마셨다. 정말...지금같으면 상상도 할 수 없을 거인데~ 그땐 정말 들이 부었던 것 같다. (아마 다들 처음 술마실 때가 생각나실 걸요^^ 겁없이 들이붓던 시절~) 이젠 정말 알딸딸을 넘어서 정신이 엄다. 아띠...집엔 어케 가나....클났다. 반쯤 널부러져 있는 내 옆으로 선배가 자릴 옮겼다. "야....M아, 너 괜찮어???어휴...얘가 많이 취했네.....정신 좀 차려봐!!"


 


난 사실 정신이 있었음에도 그가 어케 하나 보려고 눈을 감고 오버를 했다. "아잉...오빠...나 넘 정신이 엄다...집에 어케가지...어...어지러워...졸리다...." 그 상황에서 님들 같음 어쩌시겠수~~~ ㅋㅋㅋ 완전 날 잡아잡수~ 하는 상황이구만^^ 그가 내 어깨를 붙들고 흔든다. "야...어휴...이녀석 완전히 갔네~" "........" "안되겠다. 나가자. 너 집 어디야? 내가 데려다 줄게." "..................." 그는 일단 날 부축하고 술집을 나왔다. 난 그즈음 정말로 취해서 정신이 오락가락 하고 있었다. 그리곤 너무 졸려서 그의 어깨에 기대어 잠이 들은 것 같았다. 얼굴이 너무 근질거리는 느낌에 잠에서 서서히 깼다. 여기가 어디지?? 헉....클났다. 난 누군가의 방에 누워있고 내 머리카락이 내 얼굴을 간지르고 있었다. 둘러보니 같이 술을 마신 선배의 방인 듯 싶었다. 근데...선배가 보이질 않았다. 이 눔이 날 혼자 뉩혀놓구 어딜간거야~~ 저쪽에 닫혀 있는 문 안에서 물소리가 났다. 아마도 욕실인 듯 싶은 곳이었다. 그가 씻는 소리인가 보다. 곧 물소리가 멈추길래 난 다시 자는 척을 했다. 아띠...민망해라....첨 같이 술마시는데 맛이 가다니..... 곧 그가 문을 열고 나왔다. 난 실눈을 뜨고 그를 보았다. 근데...헉...트렁크 팬티만 입은 채였다. 외간 남자의 은밀한 모습(?)을 그 때 첨 보았다.^^


 


그는 내가 잠이 깬걸 모르는 듯 싶었다. 그가 주섬주섬 옷을 꺼내입었다. 옷이라봐야 반바지와 면티지만^^ 난 그가 옷을 다 입은 듯 하길래....살짜기 눈을 떴다. 눈 부시다는 듯이 찡그리며..... "여기가 어디지? 어머!!!어빠...저 어케된 거에요???" "어휴...너 술두 잘 못마시는 애가 뭘 그렇게 마니 마셨냐~~" "저 혹시 실수한 거 엄써여???" "실수는 무슨~ 근데 너 집에 못가서 어쩌냐~" 시계를 보니 벌써 11시...막차 끊겼다. 아띠....난 주겄다. 일단 집에 전화를 했다. "엄마~ 전데요....학교서 공부하다가 막차가 끊겼는데...친구 은정이네서 잘께요" "!!!!!!!!!!!!!!!!!!!!!!!!!!!!!!!!!!!!!!!!" "아잉~~엄마~~ 한번만 봐줘요~~~다신 이런 일 없을거에요!!" "!!!!!!!!!!!!!!!!!!!!!!!!!!!!!!!!!!!!!!!!!!!!!!!!!!!!!!!" "엉...그러엄~ 걱정마세요~ 엄마~ 저 믿죠~^^헤헷...낼 아침에 일찍 들어갈게요~" 간신히 엄마를 설득해 친구집서 잔다고 이야기하고 허락을 받았다. (흐윽...엄마 죄송해요...^^) 전화를 끊고 선배를 쳐다봤다. "헤헷...저 근데 여서 자구 가두 되요???" 선배는 할 말을 잃은 듯 보였다. "하하....그래...그러렴...내가 친구집에 가지 뭐....하하..." "헤헷...미안해요....^^" "야...그럼 내가 대강 방 좀 치울테니까 넌 좀 씻어라" "눼에~~~~~~~~~~" 난 욕실에 들어가서 열심히 샤워를 했다.


 


욕실도 방안도 남자 혼자 사는 것 치고는 상당히 깔끔했다. 훔...내가 올 줄 알고 미리 치운 것은 아닐테고^^ 씻고 나가니까 그가 물었다. "배 안고파?? 뭐 먹을래??" "움...우리 라면 끓여 먹어요~ 배고파~~" "그럴까 ? 마침 라면 사다 놓은 거 많다^^" "눼...아...제가 끓일게요~" "에이~ 어디 손님이...가만히 앉아있어" 그는 냄비에 물을 올려놓고 내 옆에 와서 앉았다. "야...근데 넌 무섭지도 않냐? 여기가 어디라구~ 자구 간대~" "헤헷...얼굴하구 몸매가 무긴데요, 뭐~ 오莫?설마 어케 하겠어요~~" "참내...난 남자 아니냐??" "에잉~ 오빤 오빠지~~ 무슨 남자에요~~~" "뭐? 야....나도 남자야!!!!!! 어휴...보여줄 수도 없구...." "어...오빠 물 끓는다~ 빨리가서 라면 끓여~" "쯧~ 할 말 없으니 딴청이구만. 하하" "메렁~~~" 라면을 끓이러 가는 그의 뒷모습이 왠지 정겨워 보였다. 얼마 되지 않는 시간이지만 참 많이 친해진 것 같다. 그가 끓여온 라면을 먹구 그가 친구에게 전화를 했다. 그런데 마침 그의 친구가 주말이라서 시골 집에 내려갔다는 것이 아닌가. 그는 엄청 난감해 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99 성인소설 - 흔적 (2부) 여자18k금시계 주춘녀 11.19 41
1898 성인소설 - 흔적 (1부) 슈마조리카 문은진 11.19 44
1897 성인소설 - 여교사 노출 훈련 (8부) 풍경을 최범식 11.19 31
1896 성인소설 - 여교사 노출 훈련 (7부) 핸드폰보는중 전민정 11.19 33
1895 성인소설 - 여교사 노출 훈련 (6부) 동물농장복서 조희성 11.19 36
1894 성인소설 - 여교사 노출 훈련 (5부) 실전매매기법 이하나 11.19 28
1893 성인소설 - 여교사 노출 훈련 (4부) 밍크퍼레깅스 전상선 11.19 32
1892 성인소설 - 여교사 노출 훈련 (3부) 마눌보지에 소병건 11.19 33
1891 성인소설 - 여교사 노출 훈련 (2부) 카르베르스 전현빈 11.19 43
1890 성인소설 - 여교사 노출 훈련 (1부) 여자자위도구 한재현 11.19 103
1889 성인소설 - 윤정이와의 섹스 (4부) 10대쇼핑몰싼곳 공인선 11.19 33
1888 성인소설 - 윤정이와의 섹스 (3부) 모란앵무새장꾸미기 윤인정 11.19 26
1887 성인소설 - 윤정이와의 섹스 (2부) 해피로미 성정호 11.19 34
1886 성인소설 - 윤정이와의 섹스 (1부) 호주멜버른날씨 김평화 11.19 80
1885 성인소설 - 사창가의 여인들 (1부) 아무남자에게나 정소민 11.19 39
1884 성인소설 - 달이 뜨면 (1부) 걸그룹흡연리스트유출야동 최연주 11.16 167
1883 성인소설 - 좃 같은 세상 (단편) 종로학원모의고사 최준규 11.16 180
1882 성인소설 - 천사의 변신 (3부) 절구로 김영혜 11.16 80
1881 성인소설 - 천사의 변신 (2부) 우븐플레이 전종원 11.16 78
1880 성인소설 - 천사의 변신 (1부) 해줌 이세희 11.16 133
1879 성인소설 - 육욕의 국가 (4부) 카메라그림 권성련 11.16 61
1878 성인소설 - 육욕의 국가 (3부) 마누라친구 허걸 11.16 147
1877 성인소설 - 육욕의 국가 (2부) CJ주식 정수남 11.16 62
1876 성인소설 - 육욕의 국가 (1부) 테크노바카라 문동주 11.16 110
1875 성인소설 - 천사의 변신 (8부) 첩보액션추천영드미드 서은호 11.16 38
1874 성인소설 - 천사의 변신 (7부) 봉화군 변재호 11.16 45
1873 성인소설 - 천사의 변신 (6부) 윤재성영어 김태성 11.16 52
1872 성인소설 - 천사의 변신 (5부) 테라넷 고득환 11.16 55
1871 성인소설 - 천사의 변신 (4부) 오마이걸daum 조호준 11.16 60
1870 성인소설 - 나의 경험담 (2부) 동부우유뱀 유미식 11.16 66
성인천국 (야사/야설)
State
  • 현재 접속자 190 명
  • 오늘 방문자 4,653 명
  • 어제 방문자 8,702 명
  • 최대 방문자 21,058 명
  • 전체 방문자 930,385 명
  • 전체 게시물 23,566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426 명